MUPA's Blog.

@ 네팔 카트만두 그리고 박터푸르 - 1

라싸를 출발해 4일간의 지프여행을 끝내고 네팔 카트만두에 도착했습니다. 짧지만 한지붕 밑에서 지내던 줄스와는 빠이빠이하고 네팔 짱이라는 한국인 숙소를 찾았습니다. 가격도 그럭저럭 저렴했었던 것 같고 시설도 괜찮았던 것 같습니다. 첫날은 방에서 푹~~쉬고 다음날부터 카트만두 관광과 카지노 투어 박터푸르 투어를 다녀왔습니다.

 

< 사모사 > 

 

 

 

 

아침 일찍 일어나 카메라 하나 달랑메고 길을 나섯다.

오토바이, 트럭들이 내뿜는 검은 매연들을 헤치며,,,켘켘

돌아 다니다 들어간 대학교앞 분식점.

 

아침대용을 딱인 간식 사모사+짜이

단돈 100원도 안한다…ㅎㅎㅎ

 

아침을 먹으며 등교길의 학생들을 보고 있는데

이상한 점을 발견했다.

헐~손을 잡고 다니는 남자들!!!

여긴 게이 천국인가?

노노

나중에 알고보니 인도나 네팔은

친한 남자들끼리도 손을 잡고 다닌다는..

 

그래서 나도 하이데라바드에선 인도친구랑 손잡고 다녔다..

정말 껄끄러웠지만 그 친구가 꼭잡고 있는걸…ㅜㅜ

 

 

 

 

 

 

 

< ?? >

 

 

 

 

열심히 돌아다니다 박물관 같은곳이 보여

슬그머니 들어가 구경을 하고 있는데

왠 관리자 같은 사람이 걸어와

오~~여행자 하며 친근하게 설명해주는 것이 아닌가..

왜나는 이렇게 친절한 사람들만 꼬이는 걸까..ㅎㅎㅎ

 

박물관을 다 구경한후

아저씨가 한가지 제안을 했다.

50만주면 자기가 자신의 오토바이로 카트만두를 모두 보여주겠다는

당연히 1초의 생각도 없이 땡큐를 하며 오토바이위에 올라탔다.

 

 

 

 

 

 

 

< 카트만두 도로주행.. >

 

 

 

 

 

 

 

< 전망대 >

 

 

 

 

 

 

 

 

 

 

 

 

 

 

< 점심 > 

 

 

 

 

 

 

 

 

 

 

 

 

 

< 점심 >

 

 

 

 

전망대 한개 보여주고는 목마르다며 음료수마시고

배고프다며 점심을 먹어야 된다며 이상한걸 잔뜩 시켜서 먹었다

그리고 왕 착한 아저씨가 쏘셨다..ㅋㅋㅋ

 

 

 

 

 

 

 

 

< 화장터 >

 

 

 

 

 

어딘지 기억이 나지 않는다

시체를 태우는 곳 이라는 것

그리고 이곳은 죽기직전의 사람들이 모이는 곳이라고 한다

인도의 갠지스 강처럼 여기도 꾀나 신성한 곳인듯 하다

 

아저씨가 사진을 찍어준다고 했지만

화장터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고 싶지는 않았다.

 

 

 

 

 

 

 

  < ?? >

 

 

 

 

 


 

< 오체투지 >

 

 

 

 

 

히말라야를 넘어 네팔, 인도로 넘어오는 티벳인들이 많다고 한다.

그래서 그런지 네팔에서는 오체투지자와

프리티벳을 외치는 사람들을 간간히 볼수 있다.

 

 

 

 

 

 

 

 

< 마니차 >

 

 

 

 

돌리면 좋다고 하니

마니차가 보이면 신나게 돌리도록…ㅋㅋ

 

 

 

 

 

 

 

 

< 공부하는곳? >

 

 

 

 

어디선가 주문을 외우는 소리가 들려 물끄러미 처다 보고 있으니

한 스님이 나와 들어와서 구경하고 가라며 문을 열어 주었다.

 

 

 

 

 

 

 

 

 

< 돌고 돌고 또 돌고 >

 

 

 

 

 

정말 친절한 아저씨는

하루종일 관광을 시켜주고 설명도 해주고

숙소까지도 대려다 주었다.

“아~좋은 세상이구나”

하며 감탄하고 있는데

 

아저씨의 마지막 한마디

“GIVE ME 50 DOLORS!!!!!!”

헐…50루피 아니였나요?

 

50달라면 3000루피가 넘는데…

난 100루피짜리 방에서 지내며 5루피짜리 아침을 먹는데…ㅜㅜ

 

아저씨는 50루피면 기름값도 안나온다며 화를 내며 50달라를 달라고 한다.

아…낚였구나……ㅜㅜ

 

아저씨 월급이 50달러 아닌가요 라고 말하고 싶었지만 꾹 참고.

20달러만 가지고 가라고 하니 50달라 달라고 우겨서

15달라만 가지고 가라고 하니 또 우겨서

10달라만 가지고 가라고 하니 15달라 달라고 한다..

그래서 마지막으로 5달라 가져갈래요 했더니

10달라만 가지고 휭하고 가버렸다..

(이건 여행지에서 나만의 흥정법)

 

 

 

 

 

 

 

 

< 카트만두 도착 >

 

 



끝까지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답글 한개정도 달아주는 센스를 발휘해 주셨으면 한는 간절한 마음이..^^

블로그 : http://mupa.tistory.com
트위터 : http://twitter.com/mupa2020
페이스북 : http://facebook.com/mupa2020
사진 : http://flickr.com/mupa2020
동영상 : http://youtube.com/mupa2020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네팔 | 카트만두
도움말 Daum 지도

Comment +10

  • 최석균 2010.05.07 17:29

    내 나이 56세에 인도에서 포카라까지 26시간 버스를 타고 오면서 너무 너무 고생을 했는데 고산족 마을 불빛과 밤하늘 별빛에 취해서 고생을 잊어버렸지요, 네팔을 보면서 우리나라 1960년대와 너무 비슷하구나 하고 생각했구요. 인도보다 네팔이 훨씬 좋다는말 동감합니다. 내 아들에게 꼭 가보길 권하고 싶은 나라가 네팔입니다. 네팔짱에서 닭백숙 먹던 기억도 새롭습니다.

    • 56세에 그루트로 버스를 타고 26시간을 이동하시다니..대단하십니다..^^
      저는 네팔짱의 삼겹살이 그립네요..^^

  • 꿈은이루어진다. 2010.05.16 19:46

    640일!!!
    저에겐 꿈같은 일을 해내신 님!!!, 정말 대단하십니다~
    저 역시 같은 꿈으로 열심히 루트를 짜고 있는데요,
    이것저것 궁금한 것 투성이 입니다....
    자주 들려 귀찮게 질문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

  • 안녕하세요:) 사진 너무 재밌게 봤어요^^ 제가 여행지 관련된 포스팅을 하고 싶은데,
    네팔 카트만두를 소개하고 싶어서요- 혹시 요기 사진들을 출처 밝히고 데려갈 수
    잇을지요..^^

    허가해 주신다면, prt scr으로 데려가고, 블로그 주소를 출처로 달고 싶은데
    부탁드려요..^^

  • 작자미상 2011.01.18 00:12

    와~우
    정말 새로운 사실들을 많이 알게 되었어요~^^
    그리고 흥정하는 부분이 정말 재미있네요 ㅎㅎㅎ
    저도 내년초에 가려고 열심히 돈을 모으고 있답니다.

  • 임정은 2011.03.31 08:02

    서핑검색중 우연히 들리게됐습니다
    ㅇ ㅏ 정말 자유로운영혼같아요 멋있어요!

  • 김재엽 2012.02.29 18:56

    저도 이제 전역하면 이곳저곳 배낭여행좀 다닐라 하는데 잡히질 않네여ㅠㅠ 부럽습니다!!

    • 이미 다녀온사람이 뭐가 부럽나요...ㅜㅜ
      앞으로 갈사람이나 현재 진행중인 사람이 부럽지요...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