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PA's Blog.

세계 여행중/태국 +1

나는 방콕에서 무얼 했었나?



< 방에서 바라본 일몰 >


한달하고도 2일 이라는 시간을 방콕에서 지냈습니다. 방을 렌트하고 선풍기를 사고 주방용품을 사고,
원래 계획은 여기서 두~세달정도 공부를 할계획이어서 거금을 들여 많은 살림을 장만 했습니다.
하지만 학원비가 너무 비싼이유도 있고 밥하고, 설겆이하고, 청소하고, 빨래하고 하다보면 눈깜짝할사이에
하루라는 시간이 후딱 지나가 버렸습니다. 언제부턴가 공부는 뒷전으로 밀리고 몸속에 잠재되있던 요리사(?)의 피가
끓어 올라 매일매일 새로운 요리를 해먹는 행복속에 빠졌었습니다. 그리고 이러면 안되겠다 싶어 지금 있는 이곳,
필리핀의 바기오에 있는 스빠르타~ 어학원 모놀" 에 와있습니다. 아침 6시30분에 기상해 저녁 12시까지 공부만한다면
좋겠지만 낮잠도 좀 자고 배치들과 잡담도 좀 하다보면 시간이 너무 빨리 지나갑니다. 그래도 하루에 10시간 이상씩은
꼬박꼬박 공부하며 지내고 있습니다.




< 매일 저녁 계속 되는 고기파티 >






< 스파게티, 당근/양팡/마늘/올리브, 그위에 파마산 치즈 >
<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스파게티 입니다. >






< 마트에서 20밧이면 살수있는 파인애플, 손질시간:30분 >







< 태사랑에서 강추하는 70밧 운하투어 하는중 >

@ 태국의 수도였던 야유타야 투어.
1767년 버마에 의해 침공받기전 까지 태국의 수도 였던 야유타야 투어를 다녀왔습니다.
이번에 제인생 처음으로 하루짜리 패키지투어를 선택해봤는데 이게 제인생에서의 마지막 패키지투어가 될것 같습니다.
사람을 졸졸 쫓아 다니면서 보라면보고 가자면 가고 먹자면 먹고 정말 하루동안 고문 받는 기분이었습니다. 다음부턴
절대로~ 저~~얼대로 패키지 투어는 안할려고 합니다. 혹시 야유타야를 가고자 하시는 분은 야유타야에 숙소를 잡고
오타바이를 렌트해서 도시 한바퀴를 도는게 좋을 듯합니다.






< 방콕과는 다르게 금칠을 안해놓고 노란천을 둘러놨네요 >






< 그리운 나의 밀집 모자 >






< 왓 로까이쑤타람 아님 >


왓 로까이쑤타람으로 착각해 생각보다 작은 크기에 엄청 실망을 했었습니다.






< 왓 라차 부라나 >






 


< 유적지안의 사원 >



태국 어디를 가던 불공드리는 사람을 볼수 있다.
불공을 드린후 앞에 놓여진 젖가랑통을 젓가락 하나가
떨어질때 까지 마구 흔든다.
떨어진 젓가락에는 숫자가 쓰여 있고
불상 옆쪽에가면 숫자에 해당하는 운세 쪽지를 볼수 있다.






< 왓 마하탓 >



잘린 불상의 머리가 나무 뿌리 속에 박힌채 240년이란 세월이 흘러 위와같이 됬습니다.
사진으로만 봐왔을땐 거대할줄 알았지만 생각보다 작아서 조금 실망 했습니다.






< 왓 라차 부라나 >







< 왓 라차 부라나 >







< 왓 라차 부라나 >


왓 라차 부라나 라는 사원으로 모두 붉은 벽돌로 이루어졌으며,
1767 년 버마가 침공해 건물은 허물어져있고,
불상의 머리는 모두 잘려 있습니다.






    


< 왓 로까이수타람 >



살면서 본 불상중 가장 큰, 거대한 불상.







< 왓 로까이 수타람 >









< 왓 라차 부라나 >




< 왓 라차 부라나 >







< 집 베란다에서 찍은 번개 >



태국의 우기는 우리 나라 장마같이 하루종일 몇일동안 비가 내리는 것이 아니라,
낮에는 쨍쨍하며 맑다가 저녁만 되면 어김없이 천둥,번개를 시작으로 비를 쏟아 붓습니다.
매일 저녁 5시면 번개를 볼수 있는데 이날따라 심하게 치길래 한번 찍어봤습니다.






 


< 집앞 전경 >






 



< 태국의 지하철 >


택시비랑 거의 비슷한 지하철 너무비싸서 한달동안 딱 한번만 이용했습니다.






< 태국의 지하철 실롬역 >


신발 부터 밀집 모자까지 모두 태국에서 가입한 것들.






< 도시 다람쥐 >







< 시얌역 >








< 씨얌 스퀘어 > 








< 센트럴 월드 앞 가네쉬 신상 >


태국인들은 인도인들 못지않은 신앙심을 가지고 있는듯,,
 




 


< 마분콩 >








< 파라곤 이었나? >






< 세부 퍼시픽 >


여기 저기 사이트를 통해 세부 퍼시픽의 악명은 들어왔지만,
이렇게 까지 추울 줄은 몰랐습니다. 거의 냉동실 수준...
거기다 담요 달라니까 자기들은 담요 없다고 하더라구요...ㅡㅡ;;
비행기에서 내렸을때 35도 가까이 되는 필리핀의 온도가 정말 포근하고 따뜻했습니다..ㅋㅋ







< 태국출발 -> 필리핀 도착 >


깜빡하고 수화물로 보내야할 빅토리녹스 칼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4개월을 저와 같이한 빅토리 녹스 칼... 제손으로 쓰레기통에 버려야했습니다.ㅠ.ㅠ
그리고 필리핀에 도착해서 가방을 받으니 누군가 가방을 열고 뒤진 흔적이 있었습니다.
세부 퍼시픽 타시는 분들 조심 하세요~~





< 역시나 마지막은 제사진 >


이전 밀집 모자는 너무 시골틱해서 빠이빠이 하고,
카오산 로드에서산 250밧 짜리 간지 밀집 모자로 바꿨습니다.



끝까지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답글 한개정도 달아주는 센스를 발휘해 주셨으면 한는 간절한 마음이..^^

블로그 : http://mupa.tistory.com
트위터 : http://twitter.com/mupa2020
페이스북 : http://facebook.com/mupa2020
사진 : http://flickr.com/mupa2020
동영상 : http://youtube.com/mupa2020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태국 | 방콕
도움말 Daum 지도

'세계 여행중 > 태국'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는 방콕에서 무얼 했었나?  (13) 2008.08.03

Comment +13

  • BlogIcon songsl 2008.08.03 22:51

    오. 상헌씨.
    방콕에서 한달짜리 렌트하기 쉽지 않을텐데. 2~3개월짜리예약하고 위약금 문건가?

    근데 여행하는데 딱풀이 왜 필요한가요? 파인애플사진에..ㅋ

    아, 필리핀 공부 얘기도 듣고싶네요ㅎㅎ
    그리고, 아시아 바깥으론 빠져나갈 생각 없나요?

    저는 일상에 치여 매일매일 야근에 이제 프로젝트 끝이 보입니다-_- 다다음주 오픈...

    요 근래 wcg때문에 연말 즈음에 한번, 그리고 여행으로 이듬해 초에 한번씩 비행기를 탔는데.
    이번 가을엔 기회가 없을 듯 하다는 생각에 아쉽기도 하고 그렇네요.
    언제 또 '며칠 정도' 나가 놀 수 있을까 달력을 뒤적거려보니 '내년 5월' 이 나오던데-_-.

    참, 저 병특 90일 남았음-_-v
    아직까진 회사 계속 다닐 마음이지만, 저도 옛 부터 가져온 꿈틀거리는 욕구를 언제 분출 하든 할 작정이에요-_-. 서른 전에는!

    이삼일에 한번씩 블로그 들어오고 있어요 많은 포스팅 바람~~` 그럼이만!

    • 보통 3개월만 렌트 할수 있는데,
      제가 간곳은 한달만도 가능한곳이었습니다.
      25%차지만 내면,,,ㅎㅎ

      딱풀은 일기장에 이것저것 붙일때 쓰고있구요,,^^

      제 산요 방수디카가 물이 들어가는 바람에,,
      사진을 거의 못찍고 있습니다...
      덕분에 스노클링한것도 죄다 못찍고..ㅜㅜ
      한 2주안으로 필리핀 사진 정리해서 올릴려구 합니다..

      제가 요즘 인터네셔널 나이만 쓰다보니(25살) 30살이면 아직 한참 멀었지요,,,
      제 5개월 경험으로 미루어 보아 1년이라는 시간,,
      정말 투자할 가치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2~3년도 아깝지 않다고 생각합니다만,,ㅎㅎ
      꼭~~~옥~~분출 하도록~~ㅋㅋ

      그럼 남은 90일 무사히 마치고,,
      수고하세요~~~
      전 야작 하러 갑니다~~ㅎㅎ

  • BlogIcon songsl 2008.08.04 10:18

    덧 : http://www.0404.go.kr/safety/media/mediaView.php?seq_no=504&page=1&key_option=&keyword=&country_code=&topic=
    조심히 지내길~

  • 최기원 2008.08.05 13:04

    잘 먹고 다니네 ㅎㅎ.

    멋진데.. 사진이 선명하구나 이곳 서울 하늘은 좀 흐리다.

    • BlogIcon mupa 2008.08.08 20:45

      요즘 너무 잘먹고 다녀서 살이 디룩디룩 찌고 있다..
      서울은 푹푹 찌는 더위에 아주 타죽을꺼 같다던데,,
      난 햇빛을 못본지 한 이주는 된거 같애..
      이러다 우울증 걸리는거 아닌지 몰라,,ㅠㅠ

  • "저는 머나먼 야유타야왕국에서 온 허황후입니다."
    회사에 87년생 프로그래머한테 많이 써먹은 말인데....(그분은 아직 저를 허황후님이라 부름;;)
    한번도 안가본 고향을 사진으로 나마 보는 기분이군여ㅋㅋ
    흥미로운 사진 즐비하네요~역시 보기 좋아요

    참.. 저 세례받았심;;
    어찌어찌 자의반 타의반으로 교리 시작해서 세례까지 받고보니..
    무언가 신앙심의 깨알만한 희망이 보여서 요즘 꽤나 진지하게 종교를 받아들이고 있는중임다 ^^;ㅎ
    어릴때 워낙 불교에 심취해있어서 다른종교는 절대 불가능할꺼라 생각했는데 ㅎㅎ신기하죠?
    이젠 절에가도 불공을 드리지 못할꺼 같아서 아쉽지만..
    나중에 태국에선 특별히 한번쯤은 사원에서 불공드리는 죄를 지어보고싶다는 충동이 ㄷㄷㄷㅎㅎㅎ

    아무쪼록 어디서든 즐겁고 건강하게 잘지내셔요

    몇일에 한번씩 블로그 들어오고 있어요 많은 포스팅 바람~~` 그럼이만 ㅋㅋㅋㅋ

    • BlogIcon mupa 2008.08.08 20:43

      헐,,,
      예전엔 내가 제일 막내 였는데 87년생 프로그래머라니,,,
      그에 비하면 정인씨는,,,ㅋㅋ

      근데 갑자기 왠 세례요?? 전 26년전에 받았는데,,,
      그리고 미사 봐서 아시겠지만 그 신부님 옆에 서있는
      사람이 복사라고 하는거거든요,,
      제가 예전에 복사였습니다...^^

      조만간 필리핀 생활 올릴테니 기대해 주삼~~
      바이바이~~

  • bong 2008.09.05 17:38

    우왕 잘지내나보오 내 살람피는대로 또 전화하리다 크크
    건강이 제일 중요하니 건강잘챙기시오

    • 난 더운곳이 체질에 맞는것 같다..
      요즘 너무 건강해서 탈이야,,,ㅎㅎ
      잘먹고 잘싸고 잘자고,,,
      너도 건강 잘챙겨라~~^^

  • comworm 2008.09.07 19:35

    여어.. 무파 여전히 잘 지내나 보네요.. ^^
    아무 글도 안 올라오길래 안 오다가 간만에 들어오니까 역시나 글이 떡~하니 올라와 있군요..
    보니까 완전 부럽삼.. ㅎㅎ
    추석인데 고향이 전~혀 안 그리워 보이는군요 ㅋㅋ
    전 일이 많아서 집에도 못 갈듯.. 약간 슬프긴 하지만 할 수 없죠..ㅜㅜ
    건강해 보여서 좋네요..
    공부는 끝난건가요.. 아무튼 공부도 열심히 하시구요..^^; 호주갔다 오면 영어 도사되겠네.. 그것도 부럽네요.. ㅎㅎ

    • 안녕하세요~~저는 그럭저럭 잘지내고 있습니다..
      요즘엔 같이온 친구들이 하나둘 떠나고 저도 곧 떠날때가 되서,,
      조금 심란 하긴 하지만 나름 즐기며 살고 있습니다..

      영어는 늘은것 같기는 하지만
      아직 하~~~안참 멀었구요,,이제 기초만 조금 닦은것 같습니다..
      나머지는 호주가서 부딫히면서 터득해야 될것 같습니다..
      또 그게더 저랑 맞을것 같구요...ㅎㅎ

      호신이 형도 건강 하시구요,,
      일이 많다는건 좋은 징조 있가요??
      대박 나세요~~~ㅎㅎ

  • BlogIcon hsoul 2010.01.20 13:59

    오 멋진 여행 하셨네요. songsl 소개로 들려봅니다.